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개인전 [바른 생활]




<개인전 및 워크숍 소식>


자꾸 들여다 보고 싶은 너와 나의 부끄부끄한 순간들

보통의 존재들은 연인 관계를 통해서 인생의 가장 솔직하거나, 황홀하거나, 슬프거나, 혹은 낯선 순간을 경험한다. 이 순간들은 개인의 가장 인상 깊은 삶의 순간이자 연인과 함께 공유하는 내밀한 감정이다. 그 내밀하고도 강렬한 감정들, 혹은 잊지 못할 순간들을 압축적이고 유희적으로 표현한 작품이 작가 이민혜의 BOO.Q(부끄) 연작이다.

<바른생활> 전시는 너와 나의 부끄부끄한 순간들과 연인이 서로에게 보내는 은밀한 메시지를 담은 그림들을 야릇하고 재치있게 풀어내어 능청스럽고 솔직한 연인의 모습을 그렸다. 연인 캐릭터의 이름은 Frank 와 Mimi 이며, 보통의 남자와 여자를 대변함과 동시에 여자캐릭터인 Mimi는 작가의 자아가 투영된 캐릭터이기도 하다.

어디에나 있는 보편적인 사랑의 감정들을 특별하게 그린 이번 전시를 통하여 어떤 이라도 Frank 와 Mimi 의 순진한 표정을 보며 자신도 모르게 상기된 얼굴로 웃음 짓게 될 것이다.


6월 3일, 17일, 24일에는 [몸 탐구생활]이라는 주제로 기타리스트 고의석의 라이브 연주와 함께하는 누드 드로잉 워크숍을 진행합니다.

전시 일시
2017. 5. 27(토) – 6. 24(토)
13:00 – 19:00
월요일 휴무

몸 탐구생활_누드드로잉 워크숍
2017. 6. 3 / 17 / 24(토)
17:00 – 18:30


참여 신청


장소
17717,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177-17

기획

17717

작가
BOO.Q 이민혜

포스터 디자인
안마노


^